파워사다리 파워볼분석 파워볼대중소 배팅 하는방법

(베스트 일레븐)

레알 마드리드 유소년 팀에서 활약했던 김우홍이 K4리그(4부) 인천 남동축구단(FC 남동)에 입단해 공익근무로 병역을 대체할 전망이다.파워볼사이트

최승렬 FC 남동 단장은 9일 오후 <베스트 일레븐>과 전화통화에서 “FC 서울 소속의 김우홍을 영입한다. 선수 등록을 하고 18일 경기부터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김우홍은 자신의 의지에 따라 1년 6개월의 공익근무와 1년 8개월의 방위산업체 근무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어쨌든 둘 모두 공익근무 판정을 받아야 선택할 수 있는데, 대개 선수들은 월급을 받는 방위산업체로 가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이번에 FC 남동으로 가게 된 김우홍은 한국인 최초로 레알 마드리드 유소년 팀에 입단한 1995년생 유망주로, 2009년부터 2010년까지 레알 마드리드에서 활약했다. 2011년부터는 UD 알메리아로 이적해 2014년까지 활약했는데, 2012년부터 2014년까지는 거의 B팀에서 뛰었다.

2014년 RC 데포르티보 라 코루냐 B팀으로 이적한 김우홍은 2015년까지 활약을 이어갔다. 그러나 부상과 서류 문제 등으로 인해 그해 6월 팀에서 나오게 되었다.

이후 군 복무와 재활 등의 문제로 한국에 귀국하여 머물러 있다가 2018년 1월 FC 서울을 통해 국내 프로 무대에 처음 둥지를 틀었다.

그러나 K리그 무대는 만만치 않았다. 김우홍은 2018시즌 리그 한 경기를 뛰는 데 그쳤다. 그해 9월 1일 강원 FC전을 통해 교체로 잔디를 밟았다. 그해 김우홍은 R리그에서만 12경기를 소화했다. 12경기에서 4골 1도움을 올렸다. 이듬해는 세 경기를 뛰면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서울에서 뛰면서도 미해결된 병역 문제를 안고 있었던 김우홍은 과감히 K4리그 FC 남동행을 결정했다. FC 남동 입단 테스트에서 좋은 기술과 퍼포먼스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최 단장은 “상당이 좋은 선수라 조금 더 몸이 올라오면 투입이 가능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FC 남동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지난해 새롭게 창단된 4부리그 팀이다. 7라운드를 치른 현재 포천시민축구단(6승 1무)에 이어 리그 2위(5승 1무 1패) 자리를 지키고 있는 4부의 강자다.

[골닷컴] 이명수 기자 = 송범근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논란의 백태클을 해명했다.

전북은 지난 5일, 상주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했다. 후반 추가시간, 논란의 장면이 발생했다. 상주가 역습 기회를 맞이했고, 문선민이 드리블하던 중 송범근이 뒤에서 태클을 가했다. 태클을 맞은 문선민은 쓰러졌다. 퇴장이 주어질 것으로 예상됐으나 주심은 그대로 경기를 진행 시켰다.동행복권파워볼

많은 이들이 판정에 의문을 가졌다. 하지만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는 정심 결론을 내렸다. 예상됐던 사후징계는 내려지지 않았다.

그리고 9일, 송범근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자신의 태클 장면을 올렸다. 첫 번째 스토리에는 태클을 가하는 영상과 함께 “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라 적었다. 두 번째 스토리에는 “발 310이라서 닿았다”라고 설명했다.

어떤 의미로 올렸는지 여부는 작성자인 송범근만 알 수 있다. 한편 전북은 승점 24점으로 리그 선두에 올라있다. 오는 11일, 성남을 상대로 리그 11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스포츠경향]

송범근 인스타그램
최근 K리그 경기에서 백태클 논란을 낳았던 전북 현대 골키퍼 송범근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해당 장면을 올려놓으면서 스스로 논란을 키우고 있다.파워볼

송범은 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최근 경기에서 있었던 논란이 된 자신의 태클 장면 사진을 올렸다. 전북은 지난 5일 상주 상무와 원정경기에서 0-1로 졌는데 후반 추가시간에 문제의 장면이 발생했다. 상주가 역습 기회를 맞았고, 문선민이 드리블 돌파를 하던 중 송범근이 뒤에서 태클을 했다. 당시 문선민은 송범근의 태클에 쓰러졌다.

카드가 나올 것으로 예상됐으나 주심은 그대로 경기를 진행했다. 대한축구협회 심판 위원회는 최근 회의에서 이에 대해 문제 없는 판정이라고 결론내렸다. 그러나 이런 설명에도 축구팬들 사이에서는 오심이라는 지적이 적지 않다. 골키퍼가 공격수에게 뒤늦게 고의적인 태클을 한 데다 송범근의 발이 문선민에게 닿는 장면이 포착됐기 때문이다.이런 논란 속에서 송범근은 이날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태클 장면을 올렸다. 첫 번째 스토리에는 태클을 가하는 영상과 함께 “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라 적었다. 두 번째 스토리에는 “발 310이라서 닿았다”라고 설명했다.

자신의 발이 커서 살짝 닿은 것에 문선민이 넘어지게 된 것이라는 설명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팬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이어진다. 송범근이 지난 시즌까지 함께 뛰었던 문선민에게 친근함의 표시를 보인 것이라는 의견과 함께 상대를 존중하지 않고 쓸데 없는 논란을 자처한 것이라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많은 축구팬은 당시 판정 자체에 대한 팬들의 불신이 있는 상황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는 글을 올린 것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이 잇따른다. 전북에서는 3년 전 김진수가 서울과 울산이 아시아챔피언스리그에서 패한 날 “아 우리가 한다니까”라는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일간스포츠 최용재]

전북 송범근이 빈 골문을 향해 질주하는 상주 문선민을 저지하고 있다. 경기 후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는 해당 장면에 대해 정심(페어 태클)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JTBC GOLF&SPORTS 중계화면 캡처
지난 5일 상주시민운동장. 상주 상무와 전북 현대의 경기가 펼쳐졌다.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후반 추가시간까지 상주가 1-0으로 ‘거함’ 전북에 앞서고 있었다. 다급했던 전북은 골키퍼 송범근까지 상주 골문으로 올라와 공격에 가담했다. 그러다 상주 역습이 펼쳐졌고, 문선민이 공을 잡아 뛰었다.

전북 골문이 비어있는 상황. 송범근은 문선민에게 달려와 태클을 시도했다. 문선민이 넘어졌고, 상주의 결정적 득점 기회도 사라졌다. 여기서 의아한 장면이 나왔다. 주심은 파울을 선언하지 않고 경기를 진행했다. 상주 벤치는 분개했다. 논란의 시작이다.

많은 축구팬이 분노에 가까운 의문을 던졌다. 분명 송범근의 태클은 뒤늦게 들어갔다. 공을 건드리지 못했으며, 문선민은 넘어졌다. 평균적인 시각으로는 100% 파울, 퇴장이다. 기자 역시 경기인이 아니기에 그렇게 봤다.

그래서 전문가에게 물었다. K리그1(1부리그)에서 활약한 경험이 있는 축구인들이다.

A씨는 “내가 봤을 때 100% 퇴장이다. 영상을 몇 번 돌려서 봤다. 태클이 늦게 들어왔고, 볼은 건드리지 못했다. 골키퍼가 골문을 비우고 나왔다. 문선민을 막지 못했다면, 실점 상황이다. 당연히 퇴장이다. 왜 비디오판독(VAR)을 하지 않았는지 의아하다”고 했다.

B씨도 “명백한 퇴장감이다. 이게 퇴장이 아니면 뭐가 퇴장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축구 경기인 출신들이 퇴장이라고 확신했다. 혹시 전문적으로 심판 교육을 받은 심판들만 볼 수 있는 장면이 있었던 걸까. 심판에게 물었다.

심판 자격증이 있고 심판 경험이 있는 C씨는 “100% 퇴장이다. 이견이 있을 수 없는 장면이다. 심판위원회가 열렸다면 만장일치로 오심으로 결론내야 할 상황이다. VAR은 왜 안 했나. 심판들이 실수를 인정했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뜨거운 오심 논란 속에서 대한축구협회(축구협회) 심판위원회는 ‘NO’라고 답했다. 심판위원회는 7일 6명이 참석하는 소위원회를 열어 이 장면을 분석, 정심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심판위원회의 공식 입장을 들어봤다.

“송범근이 자연스럽게 미끄러지면서 나온 상황이다. 문선민이 내려오는 동작에서 송범근 발을 밟아 균형을 잃었다. 영상을 분석한 결과, 송범근의 발이 문선민 신체에 부딪히는 장면은 나오지 않았다. 문선민이 송범근 발 위에 착지하면서 넘어지는 장면이다. 송범근이 발을 걸었다면 퇴장이 맞다. 영상을 자세히 보면 송범근이 발을 걸지 않았다. 발에 걸려 넘어지는 장면은 영상에 없다. 물론 이견이 있을 수 있다. 100% 완벽하지는 않은 결정이다. 소위원회 6인 중 이견을 낸 이도 있었다. 아쉬움도 있다. 하지만 주심의 의견과 소위원회의 의견을 모두 합쳐 ‘페어 태클’로 결정했다. 이견이 있는 것은 심판위원회가 감수할 일이다.”

심판위원회의 친절한 설명에도 의구심은 가시지 않는다. 심판위원회를 제외한 축구인 중 이를 수긍하는 사람이 드물다. 논란의 판정일수록 과정을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이 브리핑이다. 이미 축구협회는 시즌 개막 전 ‘판정 이슈에 대한 브리핑 활성화’를 약속했다. 심판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는 오심에서 비롯되기도 했지만, 팬이나 언론·구단과의 소통을 소홀히 한 탓도 있다고 축구협회는 평가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논란이 되는 판정 이슈가 발생하면 심판위원회가 직접 브리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축구협회는 지금껏 단 한 번도 공식 브리핑을 한 적이 없다. 송범근 판정에 대한 브리핑 계획을 묻자 축구협회는 “해당 건으로 브리핑을 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논란의 판정을 두고 쉬쉬하는 게 소통인가. 아니면 소통할 의지가 없는 것인가.

▲ 김한길 ⓒ전남 드래곤즈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전남드래곤즈가 FC서울과 계약해지한 측면 멀티플레이어 김한길을 자유계약으로 영입했다.
김한길(178cm, 65kg)은 빠른 발을 가진 다재다능한 측면 자원이다. 측면 수비와 측면 미드필더, 측면 공격까지 번갈아 맡을 정도로 사이드에서의 활약이 일품이며 스피드와 기술, 수비력까지 갖춘 선수로 발전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선수이다.
김한길은 2017년 FC서울를 통해 프로에 입단하였으며, K리그 통산 39경기에 출장하여 1골 2도움을 기록중이다.
노란 유니폼을 입은 김한길은 “나에게도 변화가 필요했다. 전경준 감독께서 나를 원하셨고, 나 또한 전감독님의 전술에 매료되어 전남을 선택하게 되었다. 그리고 최근 전남의 기세가 좋다. 전남의 상승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전남드래곤즈는 김현욱, 임찬울, 올렉에 이어 젊고 유능한 김한길의 합류로 다양한 전술 옵션을 가지게 되었다.

Leave a Reply